한국 기업 푸디웜, 유럽 어그리푸드테크 시장 진출 가능 > 미디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쇼핑몰 바로가기

미디어

FOODY WORM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으로
한국 곤충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푸디웜이 되겠습니다.

미디어

한국 기업 푸디웜, 유럽 어그리푸드테크 시장 진출 가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2회 작성일 20-02-24 13:32

본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유럽에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을 통해 농업 효율성과 식량문제 해결을 도모하는 어그리푸드 테크(Agrifood Tech)가 주목받으면서 우리 기업의 진출 여지도 커지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브뤼셀 지부가 12일 발표한 '유럽 어그리푸드 테크 혁신과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 어그리푸드 테크 기업의 관련 분야 투자액은 10억 달러로 전년보다 2배 증가했다.

유럽연합(EU)은 연구개발(R&D) 기금 프로그램 '호라이즌(Horizon) 2020'을 통해 농업, 식품, 바이오 경제 등에 100억 유로를 집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의 관련 기술 및 제품 수출 가능성도 큰데 식물성 단백질 분야의 경우 완두, 표고버섯, 해조류 단백질을 기반으로 맛과 질감 다양화, 가공 최소화 등을 통해 기존 대체품과의 차별화 및 프리미엄 대체 단백질 시장에 진입할 수 있다.

곤충 단백질 분야는 곤충 사육시설 구축 및 생산비용 최소화 기술분야 진출, 곤충 사육 전문인력 파견 등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국내 기업인 푸디웜은 자체 개발한 스마트팜 시스템을 통해 곤충 단백질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뒤 벨기에, 영국, 일본, 미국 등지로 수출 중이다.

수직재배 분야는 농경지 면적이 협소한 한국이 관련 기술의 얼리어댑터인 장점을 활용할 수 있다. 실제 팜에이트는 네덜란드를 비롯한 해외에 컨테이너형 수직농장을 수출하고 있다. 독일의 인팜 사가 한국 진출을 고려 중이어서 클라우드 플랫폼, 재생에너지, 발광다이오드(LED) 분야 협업 가능성도 크다.

유럽이 해조류의 수입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고품질 해조류 생산 및 가공을 추진하면서 한국 기업은 협력 파트너 역할을 할 수 있다. 프랑스의 로스코프 해양생물연구소는 지난 5월 완도군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한국 기관 및 기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고 있으며 프랑스의 해조류 생산기업 C-위드 아쿠아컬처는 한국에서 식재료용 해조류 연구를 마친 후 브르타뉴 지역에서 매년 50톤의 해조류를 생산하고 있다.

윤가영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과장은 "유럽 소비자 4명 중 3명은 환경 개선을 위해 식생활을 바꿀 의향이 있는 등 지속 가능성과 윤리적 소비에 관심이 많다"면서 "식물성 및 곤충 단백질 제품은 기존 대체품과의 차별화 및 프리미엄화로 접근하고 수직농장 및 해조류 재배는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해 협력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2papers@newsis.com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1112_0000826869&cID=13001&pID=1300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농협회사법인 푸디웜 주식회사 대표자 : 김태훈 주소 :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오송 생명1로 194-25 (청주 SB플라자) 411호 푸디웜(주)
TEL : 043-238-8580 E-mail : foodyworm@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633-86-00560] 통신판매업신고 : 2015-서울강동-1849호

Copyright ⓒ foodyworm, All Rights Reserved.

CUSTOMER CENTER

TEL. 043-238-8580

전화주시면 친절하게 상담해드리겠습니다.

온라인 문의하기